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박주민 “‘한일 갈등은 정부 자작극’ 정미경 최고위원 발언… 막말보단 망상이라고 해야”

쿠키뉴스 2019.08.14 원문보기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14일 국회 본청 245호에서 열린 제21차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은 12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한일 갈등은 우리 정부의 자작극'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 발언은 막말이라 하기에도 부적절해서 차라리 망상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그런데 이런 생각을 정미경 최고위원만 갖고 있을까? 지난 13일 조선일보에 게재된 칼럼, '한국의 민주주의도 이렇게 무너지는가'를 보면 동일한 시각을 접할 수 있다. 이 칼럼에서는 '일본과의 경제 충돌도 반일이라는 민족적 감정과 자존심에 편승한 국민 단합의 총선전략이라고 보면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런 주장들, 그리고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첫째는 한일 간 최근 갈등이 일본의 선제적 무역제한 조치에 의해서 시작되었다는 점, 전쟁 가능한 국가, 아시아에서의 경제적 영향력 유지 등 정치,경제적 목적을 가지고 일본 정부가 움직이고 있다는 점 등을 무시한, 즉 사실에 전혀 근거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둘째는 최근 일본의 행동에 대해 국민들이 느끼는 분노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아마 한일 간에 아직 해결되지 않은 역사적 문제와 그 문제로 고통 받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인식이 전혀 없고, 이러한 것들은 얼마든지 무시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셋째는 일본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데 우리 정부가 아무 잘못도 없는 일본 정부로 하여금 지금 이런 행동을 하게끔 만들었다는 생각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것이다. 과거 우리나라와 민족은 형편없기 때문에 훌륭한 일본의 지배를 받아도 되고, 받아야 된다고 했던 친일의 논리와 전혀 다르지 않다. 실제로 정미경 최고위원은 위 발언에 이어서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협의하자고 했는데 문재인 정부는 이를 묵살했다'고 사실과도 다른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넷째는 정부나 지자체는 나서지 말라고 하면서까지 냉정하고 단호하게 일본에 대해 대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이 우매하게도 정부의 자작극 혹은 선동에 속아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나서고 있다고 보는 문제점도 가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쿠키뉴스 이영수 juny@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