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홍남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보여달라…사회구성원 합심해야"

아시아경제 2019.08.14 원문보기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협의회 2차회의 개최
"경제계 위축 않도록 독려"…여야, 법 개정 당부
"정부, 즉각 지원 만반의 준비…기업피해 최소화"
아시아경제사진 작게보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장세희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대기업은 과감한 투자를, 중소기업은 적극적 기술개발을, 대·중소기업 간에는 획기적 상생협력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협의회 2차회의에 참석해 "우리 경제의 체질과 산업생태계 개선을 위해선 정부뿐만 아니라 사회 구성원 모두의 합심과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여야 5당과 정부, 업계, 주요 경제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1차 회의에 불참했던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도 자리를 함께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7일 일본 정부가 3개 규제 품목 중 한 건에 대해 허가를 했지만 여전히 우리 기업은 일본 정부의 자의적 판단에 따라 수출 여건이 좌우되는 불확실성 하에 놓여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일본 수출규제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만들기 위해선 경제단체와 노동계 대표자, 여야 5당의 한 목소리, 하나된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 5단체 대표는 경제계가 필요 이상 불안해하거나 위축되지 않도록 독려해달라"며 "노동계에서도 파고를 함께 넘기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여야 의원들에게는 "기업이 위기를 극복하고 한단계 도약하기 위해 필요한 법안 개정은 여야 정치권만이 할 수 있다"면서 "기업들은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 특별법과 피해기업 세제지원을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등의 개정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그는 "정부도 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 12일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개정안 발표로 사안을 촘촘히 챙기고 있다"면서 "일본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고, 혹시 피해 발생 시 정부가 즉각 지원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소재·부품·장비 자립화가 흐지부지 되지 않도록 ▲전담 논의기구(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 가동 ▲대·중소기업 상생 생태계 구축 ▲재정지원 방식 제도화 등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