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울산해경, 태풍 '크로사' 북상에 '위험예보제' 발령

국제뉴스 2019.08.14 원문보기
국제뉴스사진 작게보기

임명길 소장이


VTS(해상교통관제시스템)센터에서 사고 예방활동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울산=국제뉴스) 신석민 기자 = 울산해양경찰서는 제10호 태풍 '크로사' 북상에 따라 14일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를 발령하고 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위험예보제는 연안사고 안전관리규정에 따라 연안해역의 위험한 장소 또는 위험구역에서 특정시기에 기상악화 또는 자연재난 등으로 인한 위험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다.

울산해경은 '크로사'(KROSA) 북상 관련 관할 해역 내 태풍예비특보 발효 시 ‘관심’, 태풍주의보 발효 시 ‘주의보’, 태풍경보 발효 시 ‘경보’를 발령하여 위험예보를 단계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위험예보제 발령기간 중 파출장소 및 지자체 전광판, 키오스크, 보도자료 배포 등을 이용한 태풍 피해 예방 홍보를 실시한다. 사고발생 위험성이 높은 항포구, 갯바위, 방파제 등 위험구역 중심으로 순찰활동을 강화하여 해양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임명길 서장은 “태풍 북상에 따른 연안해역 순찰을 강화하고 사고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등 국민 스스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