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태풍 ‘크로사’ 日 강타…韓, 간접 영향으로 흐리고 비

쿠키뉴스 2019.08.15 원문보기
쿠키뉴스사진 작게보기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광복절인 오늘(15일) 일본을 관통할 전망이다.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한반도에는 흐리고 비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크로사는 이날 오후 3시쯤 일본 오사카 서쪽 290km 부근 지역을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크로사는 중심기압 970 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32m의 중형 태풍이다.

크로사는 한반도에도 간접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새벽부터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을 중심으로 오후부터 시간당 2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서울을 비롯한 중부 내륙과 전라도에도 낮 동안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이날 최저기온은 23~27도, 최고기온은 28~35도로 평년 기온보다 2~5도가량 높아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쿠키뉴스 김미정 skyfall@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