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현장 투입 10여분만 만에 '쾅'…6명 사상 속초 추락사고 의문

연합뉴스 2019.08.15 원문보기
"근로자 탄 리프트카가 기우뚱 넘어가면서 마스트를 잡아끌듯이 추락"
경찰, 현장 소장 등 참고인 조사…"21층 마스트 철거 중 추락 가능성"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이재현 기자 = 6명의 사상자가 난 속초 주상복합아파트 공사현장 공사용 승강기(건설용 리프트) 추락사고는 근로자들이 현장에 투입된 지 불과 10여분 만에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사진 작게보기

공사용 승강기 추락사고 현장 감식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4일 오후 속초시 조양동 공사용 승강기 추락사고 현장에서 감식 요원들이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2019.8.14 momo@yna.co.kr



이 사고의 원인을 수사 중인 강원 속초경찰서는 사고 직후 주상복합아파트 공사장의 현장 책임자 A씨와 사고 근로자들이 소속한 리프트 장비 업체 관계자 B씨 등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

A씨는 경찰에서 사고 당일인 지난 14일 오전 8시 10여분께 체조와 안전교육을 마친 뒤 근로자들이 작업에 투입됐으며, 현장 투입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쾅'하는 소리가 들려 달려가 보니 리프트가 추락해 있었다고 진술했다.

사고 신고 시각은 오전 8시 28분이었다. A씨의 진술대로라면 사고로 숨진 변모(35)씨 등은 현장 투입한 지 불과 10여분 만에 15층 또는 21층 높이에서 리프트와 함께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 현장의 잔해물 상태나 공사장 주변의 폐쇄회로(CC)TV를 보면 사고 근로자들이 탑승한 3∼4m 크기의 리프트카가 어떠한 이유로 균형을 잃고 뒤로 넘어가면서 철제 구조물인 마스트를 잡아끌듯이 추락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추락 잔해물 상태도 정사각형의 마스트 4곳의 볼트가 결속돼 있어야 하지만 일부는 볼트가 이미 풀려있는 것도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이를 종합적으로 미뤄볼 때 빠른 해체 작업을 위해 미스트의 연결 볼트를 미리 풀어 뒀거나 아파트 외벽에 마스트를 고정하는 장치인 '월타이'가 제대로 결속되지 않는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보고 있다.

또 현장 투입 직후 사고가 났다면 15층 높이가 아닌 이날 철거작업 시작 지점인 21층 높이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합뉴스사진 작게보기

속초 아파트 공사용 승강기 추락…6명 사상
(속초=연합뉴스) 14일 오전 강원 속초시 조양동의 한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공사용 엘리베이터가 추락해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8.1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사고로 숨진 변씨 등은 4명이 한팀을 이뤄 아파트 외벽에 설치된 총 4기의 건설용 리프트를 철거하는 작업에 투입됐다.

아파트 리프트 철거 작업은 아파트의 내부 엘리베이터 설치가 마무리돼 작동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2017년 1월 착공한 이 아파트는 올해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었다.

변씨 등 사고 근로자들은 지난 5∼9일 총 4기 중 2기의 리프트를 철거한 데 이어 세 번째 리프트도 31∼21층까지는 이미 철거했다. 그러나 이후 날씨가 좋지 않아 4∼5일간 작업을 중단한 상태였다.

사고 당일은 세 번째 리프트를 21층부터 철거하던 중이었으며, 이 과정에서 21층에서 15층까지의 마스트 13단이 변씨 등 근로자가 탄 리프트카와 함께 지상으로 추락했다.

경찰은 사고 잔해물을 3D 스캐너 장비로 입체적으로 촬영하는 등 현장 감식을 벌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분석이 나오는 대로 원인 규명을 한 뒤 관련자들의 과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사망 근로자 유족들과 사고 아파트 건설사 측은 지난 14일 밤 숨진 근로자들이 임시 안치된 속초 보광병원 장례식장에서 5개 사항에 대해 합의하고 유족 뜻에 따라 근로자의 시신을 각자의 연고지로 옮겼다.

이 과정에서 건설사 측이 사고가 난 리프트에 누가 탑승하고 있었는지 등 근로자의 작업 위치를 설명하지 못하자 유족 측으로부터 "어떻게 근로자 위치도 제대로 모르냐"며 거센 항의를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사진 작게보기

공사용 승강기 추락한 아파트 건설현장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4일 오전 강원 속초시 조양동의 한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공사용 엘리베이터가 추락했다. 2019.8.14 momo@yna.co.kr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