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3점슛 폭발한 전자랜드, KCC 누르고 단독 4위

노컷뉴스 2020.01.14 원문보기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노컷뉴스사진 작게보기

(사진=KBL 제공)



프로농구 공동 4위 맞대결에서 인천 전자랜드가 웃었다.

전자랜드는 14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전주 KCC와의 홈경기에서 팀내 최다 20득점 8리바운드를 기록한 길렌워터와 국내선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80대75로 승리했다.

이로써 전자랜드는 시즌 전적 19승14패를 기록해 KCC(18승15패)를 5위로 밀어내고 단독 4위가 됐다.

전자랜드는 3점슛 성공률 41%(13개 성공)를 기록하며 KCC의 외곽 수비를 무너뜨렸다.

강상재는 4쿼터 막판 69대69 균형을 깨는 3점슛을 림에 꽂았다. 이어 길렌워터가 종료 52초 전 점수차를 6점으로 벌리는 3점슛을 넣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차바위와 김지완이 나란히 3개씩 3점슛을 터뜨리며 각각 15득점, 13득점을 올렸다. 김낙현은 14득점 3어시스트로 활약했고 강상재도 11득점을 보탰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