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美, '北 노동자 송출' 제재 발표…"대북 결의 이행해야"

SBS 2020.01.15 원문보기
금강산 개별 관광에 부정적 인식 내비쳐

<앵커>

미국 재무부가 불법으로 해외에 노동자를 파견해 온 북한 회사와, 또 관련된 중국 내 숙박 시설을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또, 북한 개별 관광은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어제(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회견에 관해서는 한미 간 단합된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이 오늘 북한 평양에 있는 남강 무역회사와 중국 내 숙박 시설인 베이징 숙박소를 제재 대상으로 공지했습니다.

재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남강 무역회사는 지난 2018년 러시아, 나이지리아, 중동 국가 등에 북한 노동자들을 유지하는 데 역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베이징 숙박소는 남강 무역회사의 노동자 송출과 귀환에 관여하고 있으며, 노동자들이 북한으로 송금하는 과정에 관여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유엔 제재에 따라 북한 노동자들을 본국으로 돌려보내야 하는 기한이 지난해 12월 22일로 만료됐는데, 3주 만에 미국 정부의 제재 조치가 나온 것입니다.

이번 조치는 북한에 대화 제의를 하면서도 노동자 해외 송출을 통한 북한의 외화벌이를 단속해 제재의 고삐도 놓지 않겠다는 미국 정부의 뜻으로 풀이됩니다.

미 국무부는 개별 관광이 국제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과 관련해 "한미는 단합된 대응을 위해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며 "모든 유엔 회원국은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금강산 개별 관광이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인지 명시적으로 언급되지 않았지만, 미국 정부의 부정적 인식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김수형 기자(sean@sbs.co.kr)

▶ "새해엔 이런 뉴스를 듣고 싶어요" 댓글 남기고 달력 받자!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