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바른미래와 회동" 움직이는 안철수…보수통합은 '진통'

JTBC 2020.01.22 원문보기


[앵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바른미래당 의원들과의 만남을 예고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통합 논의도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안철수 전 대표가 오늘(22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찾았습니다.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을 강하게 비판해온 단체입니다.

이곳에서 안 전 대표도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안철수/전 국민의당 대표 : 저는 현 정부가 세 가지(능력·민주주의·공정)가 없는 정부, '3무 정부'라고 생각합니다.]

설 연휴를 앞두고 민심을 공략하려는 걸로 보입니다.

안 전 대표는 설 연휴 직후인 오는 28일엔 바른미래당 의원 17명과 오찬 회동을 예고했습니다.

친정격인 바른미래당으로 돌아가 리모델링을 할지 아니면 신당을 차릴지, 가늠해보는 자리가 될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야권 재편의 또 다른 축,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오늘도 비공개로 당대당 통합 회의를 열었습니다.

하지만 통합까진 난항이 예상됩니다.

당장 한국당은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완료하며 통합공천 쪽에 무게를 싣고 있지만 새보수당은 각자 당을 유지한 채 하는 선거구별로 후보를 단일화하는 선거연대를 들고 나온 겁니다.

온도차를 보이면서 황교안 대표가 제안한 23일 회동에 대해서도 유승민 의원은 거부의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유승민/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 : 설 전에 만나서 사진 찍고 이런 게 중요한 게 아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

정종문 기자 , 황현우, 박영웅, 이화영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