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중국서 '팬데믹 가능성'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 발견

YTN 6일 전 원문보기
YTN사진 작게보기


중국에서 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이 있는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새로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중국 대학과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 소속 과학자들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논문을 미국 국립과학원회보에 발표했다고 BBC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연구진은 'G4'라는 이름의 이 바이러스가 신종인플루엔자 계통으로 "인간 감염에 필요한 모든 필수적 특징들을 지니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돼지를 통해 옮겨지는 G4 바이러스가 변이 과정을 거치면서 사람 간 전염이 쉬워지면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연구진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10개 지방의 도축장 등의 돼지들로부터 3만 건의 검체를 채취해 179개의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분리해 분석한 결과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 가운데 대다수가 2016년부터 이미 돼지들 사이에 널리 퍼져있었던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또 돼지 사육장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한 항체검사에서는 전체 노동자의 10.4%가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은 아직 G4의 사람 간 전염 증거는 없지만 돼지 사육 관련 직종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에 대한 추적 관찰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교준 [kyojoon@ytn.co.kr]

.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