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코로나에 설상가상… 中 “팬데믹 우려 돼지독감 발생” 경보

한국일보 4일 전 원문보기
신종 인플루엔자 변종인 ‘G4’
인간 세포에서 자가 복제 치명적
한국일보사진 작게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인간에게 감염되는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새로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징후가 뚜렷한 상황에서 인류에 치명적인 또 다른 바이러스가 출현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중국 농업과학원 산하 중국농업대 과학자들과 영국 노팅엄대 킨초우 챙 교수는 최근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린 논문에서 “중국 돼지 도축장에서 신종 인플루엔자 변종(G4 EA H1N1)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11~2018년 중국 10개 성(省)의 도축장과 동물병원 내 돼지 3만마리를 대상으로 검체를 체취, 179개의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분리해냈다. 그 결과 2016년 이후 중국 돼지들 사이에서 G4 변종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 신종 독감이 △유럽과 아시아 조류독감 △2009년 대유행을 일으킨 신종 인플루엔자A (H1N1) △조류ㆍ인간ㆍ돼지 독감 바이러스 유전자를 지닌 북미 독감 등 ‘3가지 바이러스의 결합’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해당 바이러스가 여러 포유류 변종으로 구성돼 있는 탓에 다른 바이러스보다 더 심각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고, 전염성도 훨씬 강하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인간 세포에서 자가 복제하는 특성이 치명적이다.

또 바이러스가 새롭게 발견된 만큼 인간은 면역력이 거의 없으며 계절성 독감으로는 G4에 대한 항체가 생기지 않는다는 점도 우려되는 부분이다. 이미 돼지 사육장 근무자를 대상으로 한 항체 검사에서 전체 노동자의 10.4%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당장 문제가 심각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G4는) 인간을 감염시키기 위해 고도의 적응력을 보이는 모든 특징을 갖고 있어 면밀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전문가들이 돼지 전염병을 극도로 경계하는 것은 2008년 최대 57만5,400명의 목숨을 앗아간 H1N1도 돼지에서 시작됐기 때문이다. 제임스 우드 영국 케임브리지대 수의학부장은 “이번 실험은 야생동물보다 인간과 접촉이 잦은 사육동물들이 전염성 바이러스의 원천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