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빌 게이츠 "코로나 2022년 끝날 것..백신은 내년 여름 보급"

이데일리 2020.09.16 원문보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코로나 백신은 내년에 보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빌 게이츠는 1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빌 게이츠는 “내년 여름까지 전 세계에 백신이 공급될 것”이라면서 “60% 수준의 백신 접종으로도 기하급수적인 질병의 확산을 거의 막을 수 있다”고 말하면서 코로나19가 2022년 종식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어 그는 “적절히 대응하지 않으면 올해 가을 이후 사망자가 다시 증가할 수도 있다”면서 “미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사망률이 봄과 같은 수준으로 올라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빌 게이츠(사진=AFPBNews)


이와 함께 게이츠는 코로나19로 임산부·유아 사망률, 기아, 교육에 이르는 지표들이 수십 년간의 개선 끝에 다시 역행하고 있으며, 이는 바이러스 자체보다 더 많은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게이츠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글로벌 협업을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위기에 (단일) 국가적 해법은 없다. 모든 나라가 함께 협업해 팬데믹을 끝내고 경제를 재건해야 한다”면서 “영국 역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등의 경험을 통해 검사 역량 구축과 신속한 개입에 나선 한국과 대만처럼 잘 대응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게이츠는 또 미국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10월 말까지 사용 승인을 신청하는 백신은 없을 것 같다”고 일축했다. 이는 재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으로 선거 전 백신이 졸속 승인될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다만 게이츠는 “모든 것이 완벽하게 진행된다는 가정하에 10월 말까지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가능성이 있는 유일한 백신은 화이자가 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한편 게이츠 재단은 지난 3월 화이자 등 여러 생명과학 기업과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협업을 발표했다. 또 존슨앤드존슨, 화이자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몇 년간 백신 개발을 위해 화이자 측에 수백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