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주호영 "차 타고 개천절 집회? 그들 권리"…정청래 "사실상 독려"

머니투데이 2020.09.23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기범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오는 10월 3일 예고된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사실상 독려한다"는 의문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8월 15일 광복절 집회로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노심초사하고 피해를 봤냐"며 이같이 전했다.

같은 날 주 원내대표는 김진태·민경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집회로 치르자고 주장한 것에 "교통에 방해되지 않고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를 두고 정 의원은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분이 할 말은 아니다"며 "그들의 권리라는 말이 말이냐, 막걸리냐"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 권리로 국민들이 위험해도 좋단 말이냐"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을 주는 그 어떤 집회도 반대하고 철회하라는 말을 그렇게 하기 싫으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집회를 강행하려는 사람들도 문제지만 그들의 권리라고 말하는 사람도 참 어이없다"고 덧붙였다.

김진태·민경욱 전 의원은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두고 보수단체 등이 예고한 각종 집회를 '불법집회'로 규정하고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