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북한, 남포서 사신도 그려진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

KBS 4일 전 원문보기
KBS


북한이 남포시 룡강군 은덕지구에서 6세기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구려 벽화무덤을 발굴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7일) 조선민족유산보존사 연구진이 이 지역 북쪽 산 중턱에서 사신도가 그려진 무덤을 새로 발굴했다고 전했습니다.

출토된 무덤은 안길(널길)과 안칸(널방 또는 묘실)으로 구성된 외칸돌칸 흙무덤입니다.

벽화의 기본 주제는 사신도로, 서벽에는 붉은색 안료로 눈을 강조한 머리와 길게 누운듯한 몸통, 솟구쳐오르다가 구부러진 꼬리가 달린 백호가 그려져 있습니다.

이 밖에도 호랑이, 개 등의 머리와 앞다리, 말의 허리 뒷부분이나 넝쿨무늬가 그려진 벽화 조각이 추가로 나왔습니다.

안길 입구에는 화강석 판돌을 다듬어 만든 대문 형식의 돌문이 있고, 문에는 쇠로 만든 고리형 손잡이가 붙어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습니다.

현재 남아있는 돌문의 높이는 125㎝, 너비는 60㎝, 두께는 9㎝이며 손잡이 직경은 10㎝입니다. 안길은 안칸의 남벽 중심에서 동쪽으로 약간 치우쳐 있고 안칸은 평면 정방형을 이룹니다.

바닥에는 서쪽으로 치우친 장방형의 낮은 관대가 놓여있습니다. 벽체는 남벽과 서벽이 비교적 잘 남아있는데 안칸 한 변의 길이는 3.17m, 높이는 1.5m 정도입니다.

북한 고고학학회는 "이 무덤은 룡강 일대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사신도 주제의 고구려 벽화무덤이며 축조 시기는 6세기경"이라며 "고구려의 역사와 문화, 특히 매장 풍습 등을 연구하는 데서 학술적 의의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진연 기자 (jinl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