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장병이 평가한 軍 보급품 만족도…'슬리퍼'만 만족

뉴스1 4일 전 원문보기
[국감브리핑] 보급품 대부분 '별로'
뉴스1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16/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현역 장병들이 군 보급품에 대해 대체로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만족도 기준점을 통과한 품목은 '슬리퍼'가 유일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 피복 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군 피복 보급품 만족도 조사 대상 54개 품목 가운데 만족 기준인 4점을 넘는 품목은 슬리퍼뿐이었다. 만족도 조사는 현역 장병 1994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현역 장병들이 가장 불만족을 느끼는 보급품 1위는 '수통'이었다. 너무 노후화됐고 위생 상태가 불량하다는 이유에서다. 불만족 2위에 오른 신형 방탄복은 무거워 불편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뉴스1

군 보급품 만족 하위 10개 품목과 상위 10개 품목 표.(황희 의원실 제공) © 뉴스1


이 밖에 Δ베레모(2.58점) Δ매트리스/피(2.59점) Δ신형 방탄헬멧(2.66점) Δ일반우의(2.66점) Δ안면마스크(2.82점) 등 품목이 하위권을 차지했다.

반면 장병들이 가장 만족한 보급품은 슬리퍼로 조사됐다. 군 보급 슬리퍼는 전역할 때 챙겨서 나올 정도로 장병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

이 밖에 Δ드로어즈팬티(3.83점) Δ기능성런닝(3.76점) Δ신형 운동화(3.62점) 하절기 운동복(3.60점) Δ기능성 전투화(3.59) 등 품목이 만족도 상위권에 올랐다.

황희 의원은 "젊은 현역 장병들의 기준에 군 보급품의 품질은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아 보인다"며 "병사들이 잘 활용하지 않는 품목은 과감히 보급을 중단하고 현금 지급을 통해 개인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개선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