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백스핀 엘보우 한방에" 정찬성, 오르테가에 완패

파이낸셜뉴스 4일 전 원문보기
파이낸셜뉴스

UFC 페더급의 정찬성. /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힘 한번 못써보고 무기력하게 패배했다.

정찬성(33)은 1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세계 2위 오르테가(29)에게 시종일관 밀린 끝에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정찬성은 당초 오르테가를 제물로 삼아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에게 도전기회를 얻을 셈이었지만 완벽하게 물거품이 됐다.

정찬성은 1라운드가 시작되자 펀치를 앞세워 밀고 들어갔지만 오르테가는 레그킥으로 정찬성을 공략하며 초반 흐름을 주도했다. 정찬성은 1라운드 막판 킥을 시도하다 오르테가의 카운터펀치에 걸려 쓰러지기도 했다.

2라운드에서는 정찬성이 양손 펀치를 이용한 공격으로 오르테가를 줄곧 몰아 붙였지만 종료 1분을 앞두고 오르테가의 갑작스런 백스핀 엘보우를 맞고 쓰러지며 분위기가 완전히 바뀌었다.

3라운드에서도 회복을 못한 정찬성은 이렇다할 타격을 못한채 끌려갔으며 4라운드에서는 오르테가에게 킥과 펀치를 연달아 허용하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더군다나 테이크 다운을 당하는 과정에서 오르테가와 버팅으로 부딪히며 눈이 찢어져 갈수록 불리한 경기를 펼쳤다.

5라운드가 시작되자 정찬성은 오르테가를 밀어붙였지만 오르테가는 거리를 벌이며 정찬성을 따돌렸다.

#UFC #정찬성 #오르테가 #코리안좀비
onnews@fnnews.com 이슈픽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