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문대통령, 옛 아파트 경비원 암투병 소식에 '쾌유기원' 난 보내(종합)

뉴스1 4일 전 원문보기
최근 췌장암 진단 받자 주민들이 자발적 교대근무·성금 모금
문대통령, 이 소식 듣고 화분과 성금·선물 등 전달 지시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1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자택 앞에서 지지자 및 지역주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 2017.5.1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전 거주하던 서울 서대문구 아파트(금송힐스빌) 경비원의 암투병 소식에 화분을 보내 쾌유를 기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계자를 통해 지난 17일 오전 암투병 중인 한대수 경비원에게 난이 담긴 화분과 '편안한 마음으로 항암치료를 잘 받으시라'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 및 성금과 선물을 전달했다고 한다.

난을 전달한 청와대 관계자는 김재준 청와대 춘추관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관장은 2017년 1가구 2주택이었던 문 대통령이 다주택 문제를 솔선수범 차원에서 해소하기 위해 해당 아파트를 처분할 때 매입해 현재 거주 중이다.

이 소식은 주민자치회장을 통해 100여명이 모여 있는 주민들의 단톡방에 공지가 되면서 외부에 알려지게 됐다.

홍은동의 이 아파트에 10년째 근무 중인 한 경비원은 지난 9월 췌장암 3기 판정을 받았다. 평소에도 경비원과 돈독하게 지냈던 88세대 아파트 주민들은 한 경비원이 완치될 때까지 새로운 경비원을 뽑지 않기로 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교대근무를 섰고, 500만원 가량의 성금까지 모아 전달했다. 성금 모금엔 이사를 간 주민들도 함께 했다.

치료를 포기하려 했던 한 경비원은 주민들의 응원에 "주민들의 기다림에 보답하기 위해 다시 한 번 용기를 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런 훈훈한 소식은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됐고, 이를 본 문 대통령이 난을 보내도록 지시했다고 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 경비원의 쾌유를 빌면서 공동체 일원에 대한 금송힐스빌 주민들의 따뜻한 마음에 경의를 표한다"며 "대통령께서도 함께 잘 살기 위한 이런 노력이 확산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난과 함께 성금, 선물 등을 보내셨다"고 설명했다.
gayunlov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