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첫눈 내린다는 ‘소설’…오전 전국에 비

경향신문 2020.11.22 원문보기
[경향신문]
기상청은 절기상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인 22일 오전 전국에 비가 내리다 오후에 그치겠다고 이날 예보했다.

기상청은 “새벽 서해안부터 비가 시작돼 아침(오전 6~9시)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며 “낮(오전 9시)에 서해안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대부분 그치겠다”고 밝혔다.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강원 산지 일부에는 눈발이 날리는 곳도 있겠다. 강원 동해안과 경북 동해안 일부 지역은 밤에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해 다음날 아침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3~11도, 낮 최고기온은 9~15도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6도, 인천 7도, 수원 6도, 춘천 5도, 강릉 9도, 청주 8도, 대전 7도, 전주 9도, 광주 10도, 대구 7도, 부산 11도, 제주 14도다.

오후에 비가 그친 후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다시 추워지겠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9도, 인천 9도, 수원 10도, 춘천 10도, 강릉 14도, 청주 10도, 대전 11도, 전주 11도, 광주 12도, 대구 12도, 부산 15도, 제주 16도다.



경향신문

가을과 겨울의 경계에 내리는 비. 출처 연합뉴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1.0∼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1.0∼4.0m, 남해 0.5∼3.0m, 동해 1.0∼3.0m로 예상된다.

이혜리 기자 lhr@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자낳세에 묻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