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테슬라 수익성 고작 1%, 주가 박살날 수 있어"…대폭락 경고한 머스크

머니투데이 2020.12.02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머니투데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1일(현지시간) 비용절감에 나서지 않을 경우 테슬라 주가가 언제든 폭락할 수 있다고 임직원들에게 경고했다. /AFPBBNews=뉴스1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 중인 테슬라 주가가 언제든 대폭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테슬라는 오는 21일 S&P500지수 편입을 앞두고 있다.

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이날 임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같은 밝히면서 비용절감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이메일에서 "우리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때엔 조심스러운 지출이 중요하지 않아 보일 수 있지만 이는 맞지 않다"고 운을 뗐다.

머스크는 이어 "실제로 우리의 수익성을 보면 지난 1년간 1%라는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면서 "투자자들은 우리의 미래 수익성에 많은 신뢰를 보내고 있지만, 어떤 시점에 수익이 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 테슬라 주가는 대형 망치 아래 놓인 수플레(계란, 우유 등을 섞어 부풀린 음식)처럼 박살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테슬라 자동차를 더 저렴하게 만들기 위해서 "돈을 어떻게 쓰는지에 대해 더 똑똑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동차 생산 비용 절감을 두고 머스크는 "몇푼이라도 아껴야하는 어려운 '페니 게임'과 같다"면서 "수천개의 좋은 아이디어와 부품 비용 개선, 생산 공정, 단순화한 디자인과 제품의 질과 생산량을 늘리는 것이 수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아이디어 하나로 5달러를 절약할 수 있지만, 대부분은 50센트, 20센트를 아끼는 것"이라고 했다.

CNBC는 테슬라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올해초 판매 부진을 겪자, 직원 급여를 깎고, 비정규직 노동자와의 계약을 줄이는 등 비용절감에 나서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후 테슬라는 급여를 정상화하고 일시해고된 노동자들도 재고용했다.

테슬라의 주가는 올해들어 580% 상승세다. 오는 21일 S&P500지수에 한꺼번에 편입된다는 소식에 지난 16일부터 40% 주가가 뛰기도 했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전장대비 3.02% 상승한 584.7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