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포장 뜯으니 살아있는 쥐가" 족발 프랜차이즈 홈페이지 '마비'

더팩트 2020.12.02 원문보기
더팩트

프랜차이즈 족발집 배달 음식에서 생쥐가 산채로 발견됐다. /MBC 뉴스데스크 캡처


관할 구청, 가게에 과태료 50만 원 부과

[더팩트|이민주 기자] 한 프랜차이즈 족발집 음식에서 살아있는 쥐가 발견돼 논란이 불거졌다.

전날(1일) MBC 뉴스데스크는 서울에서 근무하는 한 직장인이 주문한 족발집 음식 반찬에서 살아있는 쥐가 나왔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는 지난달 25일 오후 10시 한 프랜차이즈 족발집에서 야식을 주문했다. 반찬으로 함께 온 부추를 소스에 비비려던 순간 생쥐 한 마리가 들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제보자는 배달 과정에서 쥐가 들어갔을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쥐가 나온 반찬은 플라스틱 용기에 비닐 밀봉이 된 채 배달됐기 때문이다.

이후 제보자가 즉시 가게에 항의했고, 가맹점주는 배달원을 보내 음식을 회수하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제보자의 항의가 이어지자 사무실을 찾아와 100만 원을 보상하겠다고 했다는 설명이다.

이후 제보자는 사장의 보상 제안을 거절하고 본사에 연락해 조치를 해줄달라고 요구했지만 회사 측은 "가맹점과 해결하라"는 태도를 보였다.

결국 제보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쥐 사체를 보내 신고했고, 관할 구청에서 지난달 30일 현장 조사를 벌였다. 구청은 해당 가게에 과태료 50만 원을 부과했다.

아직까지 쥐가 어떻게 음식에 들어갔는지 등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본사 측에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사건이 알려진 이후 이날 해당 프랜차이즈 홈페이지는 누리꾼들이 몰리면서 접속량 초과로 마비됐다. 공식 SNS 계정에는 본사의 미흡한 대처와 위생관리를 지적하는 댓글이 달렸다.

minju@tf.co.kr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