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집단면역 눈앞' 이스라엘, 18일부터 실외에서 마스크 벗는다

뉴스1 2021.04.16 원문보기
"실외에서 마스크 필요 없어…사망률 낮아진 덕분"
뉴스1

마스크를 벗은 채 공원에 나온 예루살렘 주민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이스라엘이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다.

15일(현지시간) 더예루살렘포스트에 따르면 율리 에델스타인 이스라엘 보건부 장관은 오는 18일부터 실외에서 더 이상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선언했다.

에델스타인 장관은 "마스크는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우리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면서도 "우리 전문가들이 더 이상 실외에서 마스크가 필요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나는 그들의 권고에 따라 이를 허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이스라엘의 성공적인 예방접종 캠페인 덕분에 사망률이 매우 낮아진 덕분"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폐쇄된 건물에 들어갈 때는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예루살렘포스트는 대다수 전문가가 실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은 매우 제한적이라는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19일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은 초고속 접종 속도와 시민들의 낮은 거부로 인해 집단면역에 빠르게 다가서고 있다.

더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집계에 따르면 이스라엘에서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총 533만8967명으로 전체 인구의 57%를 넘는다.

2회 접종까지 마친 인원은 496만1238명으로 전체 인구의 53%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인구의 백신 접종률이 60~70% 이상이면 집단면역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는 이스라엘이 그 수준에 가장 가깝게 다가선 셈이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사망 현황을 집계하는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현재 이스라엘의 누적 확진자 수는 83만6699명, 사망자는 6314명이다.
pb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