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비트코인' 2개로 결혼 승낙 받은 47세 인니 남성…'1억4천만원 가치'

아시아경제 2021.04.16 원문보기
1억4천만원 가치
아시아경제

인도네시아 남성이 청혼 선물로 여자친구에게 비트코인 2개를 줬다. 사진=Mismaya Alkhaerat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인도네시아에서 한 남성이 여자친구에게 청혼 선물로 가상화폐 '비트코인' 2개를 내놓아 화제가 됐다.


16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남부 술라웨시주 불룩쿰파군 싱아 마을에서 라자 무하맛 하스비(47)가 여자친구 바우 튼리 아벵(31)와 결혼 계약을 하는 '마펫투아다'가 열렸다.


마펫투아다는 신랑과 가족이 결혼 전 예비 신붓집을 방문해 결혼 날짜와 지참금 등을 정하는 행사다. 이날엔 여자친구와 가족, 친인척들도 참석한다.


라자는 이 자리에서 청혼선물로 비트코인 2개와 귀금속 3세트, 기도 용품을 전달했다. 예비 신부 측은 이를 받아들였다.


비트코인 1개의 가격은 16일 오전 기준 업비트에서 8천4만7천원 이었다.


인도네시아 거래소 기준 2비트코인이면 16억 루피아(1억2천만원) 또는 18억 루피아(1억4천만원)의 가치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슬람교 신자들이 결혼할 때는 신랑이 결혼 지참금을 현금이나 예물 등으로 지급한다.


라자의 여자친구가 사는 남부 술라웨시주 마을에서는 결혼 지참금 일부를 별도로 청혼선물을 하는 풍습이 있다.


한편 라자의 여자 친구는 가상화폐 사업에 뛰어들기 위해 2019년 자카르타로 이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1년 5개월간 사귄 뒤 결혼을 약속했다. 어느 시점 얼마나 라자가 비트코인을 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