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바이든 "화이자 백신 5억회분, 대가없이 100여개국에 기부"

머니투데이 2021.06.11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자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5억회분을 저소득 국가를 중심으로 전 세계에 기부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로이터,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 중인 영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은 5억회분의 화이자 백신을 구매해 100여개 국가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억회분의 백신은 오는 8월부터 전달된다. 나머지 3억회분은 내년 상반기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떠한 대가나 조건 없이 백신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아무 조건 없이 5억회분의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며 "우리는 생명을 구하고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종식하기 위해 이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차 세계대전 당시 디트로이트 지역 노동자들이 파시즘의 위협을 물리치기 위해 탱크와 비행기를 만들었다고 언급하며 '백신 무기고'가 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디트로이트 노동자들은 당시 '민주주의의 무기고'를 건설했다. 이제 미국의 새로운 세대는 최신 기술을 이용해 평화와 보건, 안정의 적인 코로나19를 물리칠 새로운 무기를 구축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사진=AFP


바이든 대통령은 또 각국 지도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공유하는 데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G7 국가들이 오는 11일 백신 기부에 대한 계획을 밝히며 미국의 행보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타임스오브런던 기고문을 통해 "부유한 국가들이 세계에 백신을 공급하기 위해 책임을 다할 때"라며 호응했다.

블룸버그는 이와 관련해 G7 정상회의 공동성명 초안에 이들 국가들이 전 세계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내년까지 10억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기부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앨버트 불라도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선진국 지도자들이 코로나19 위기를 해결하고 저소득국과 (백신을) 공유하기 위해 행동할 것인지 확인하는 데에 전 세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며 "미국 정부의 이번 발표는 우리가 목표에 더 가까워지도록 하고,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우리의 능력을 향상시킬 것"고 말했다.

미국은 자국의 다른 코로나19 백신인 모더나 제품도 해외에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CNBC는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 정부가 모더나와도 구매 협의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모더나 백신의 추가 공급 물량은 화이자 백신의 구매량과 비슷할 전망이다.

미국은 그동안 '백신 부자'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타국 지원에 인색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국제사회로부터 백신을 공유하라는 압력이 커지고, 18세 성인 절반 이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하면서 지원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과 러시아의 '백신 외교'에 대응하기 위한 움직임으로도 해석된다. 미국은 앞서 이날 밝힌 5억회분의 백신과는 별개로 이달 말까지 8000만회분의 백신을 해외로 보내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