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철거 위험하다" 수차례 민원에도 변한 건 없었다

쿠키뉴스 2021.06.11 원문보기
붕괴 사고 현장 인근 주민, 국민신문고 청원
쿠키뉴스

10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잠시 중단됐던 매몰자 수색이 재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철거 중이던 건물이 무너져 17명의 사상자를 낸 참사와 관련해 주민들이 사고 발생 수개월 전부터 관할 관청에 위험한 작업 환경에 대한 우려를 제기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0일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지역에 인접한 한 상가 업주 A씨는 붕괴 사고와 관련해 "예견된 사고"라고 밝혔다.

상가 건너편에서 진행되는 철거 작업을 오랫동안 지켜보며 위험을 인식했다는 A씨는 두 차례 관련 민원을 제기했다.

지난 4월7일 국민신문고에 "안전 조치가 미흡하다"며 민원을 제기하자 관계기관은 닷새 뒤인 4월12일 "조합과 해체 시공자 측에 공문을 발송했다"는 내용만 답변해 왔다. 이후에도 상황은 변함이 없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이후 A씨는 광주 동구청에도 민원을 추가로 제기했다. 동구청 역시 공문을 보내고 현장점검을 진행했다고 답변했지만 변한 건 없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건물이 붕괴하면서 시내버스를 덮쳐 17명의 사상자가 나온 사고 당일 아침에도 해당 건물의 작업 상황이 위험하다고 생각해 사진까지 찍었다.

다른 주민 역시 이번 사고가 난 철거 현장에서 사고 발생 8일 전 돌덩이가 떨어졌다며 안전시설 추가 설치를 요구하는 민원을 동구청에 제기했지만 개선되지 않았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실제 해당 지역 재개발 공사에 대한 민원은 이전부터 계속 제기돼 온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 동구 홈페이지 '구청장에게 바란다' 게시판에서도 사고 발생 이전부터 재개발 지역의 안전 조치 부실을 지적하는 글이 여럿 올라와 있다.

공개된 게시글 중 한 민원인은 지난해 10월 "철거하면서 쇠기둥만 있고 포장은 없다. 제대로 천막 가리개를 해야 철거하면서 발생하는 비산먼지와 소음 등 (시민이) 위험에 노출되지 않을건데 이렇게 허술하게 하는게 말이 되나"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재개발구역에서 붕괴된 건물 잔해가 지나가던 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경찰은 수사본부 등을 구성하고 철거 관계자 1명을 입건한데 이어 현장사무소와 시공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jihye@kukinews.com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