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요동친 '이준석 테마주', 삼보산업·넥스트아이 급락 마감

아이뉴스24 2021.06.11 원문보기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국민의힘 새 당 대표에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11일 선출되면서 관련주로 분류된 삼보산업과 넥스트아이가 급등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삼보산업은 전일 대비 10.40% 하락한 2천155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장 초반 20% 이상 급등해 2천890원까지 올랐다가 오후 들어 하락 반전했다.

넥스트아이도 오전 중 15% 이상 크게 올랐다가 하락해 전일보다 9.39% 내린 1천93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보산업과 넥스트아이는 이 신임 대표의 아버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보산업은 금융인 출신인 이 대표의 아버지가 과거 삼보산업의 자회사인 하이드로젠파워의 법정관리를 맡았다는 이유로 관련주로 묶였다. 넥스트아이는 이 신임 대표의 아버지가 감사위원으로 재직했던 것으로 알려지며 테마주로 분류됐다.

아이뉴스24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당선자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제1차 전당대회를 열고 당 대표로 이준석 후보가 9만3천392표(43.82%)를 얻어 2위 나경원 후보(37.14%)를 제치고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이 대표는 올해 36살로 헌정사에서 30대 당 대표가 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앞으로 2년 동안 당을 이끌며 내년 3월 대선과 지방선거를 지휘하게 된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이뉴스24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