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오늘의 날씨] 충북·세종(31일, 토)…최고 34도 폭염, 천둥·번개 비

뉴스1 2021.07.31 원문보기
뉴스1

31일 충북·세종지역은 기압골 영향으로 10~50㎜가량 비가 내리겠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청주=뉴스1) 조준영 기자 = 7월 마지막 토요일인 31일 충북·세종지역은 발해만에서 북동진하는 기압골 영향으로 비가 내린다.

예상 강수량은 10~50㎜다. 비구름대가 국지적으로 발달하면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안팎의 강한 비도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세종·청주 26도, 진천·증평 25도, 충주·음성·괴산·옥천 24도, 단양·제천·보은·영동 23도다.

낮 최고기온은 청주 34도, 세종·단양·진천·증평·괴산·옥천·영동 33도, 충주·음성·보은 32도, 제천 31도다.

도내 전역에는 폭염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에 머무는 열대야도 나타난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이날 새벽 서쪽부터 비가 시작돼 전역으로 확대된다"며 "비가 내리면서 일부지역은 습도가 높아져 폭염특보는 대부분 유지된다"고 말했다.
reas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