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여기는 남미] 콜롬비아서 ‘쇠사슬 찬 여성’과 관광한 외국 남성에 비난

서울신문 2021.10.14 원문보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콜롬비아를 방문 중인 네덜란드 청년에게 사회적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급기야 사건이 발생한 도시의 시장까지 나서 "이민국은 즉각 남자를 추방하라"라고 요구했다. 

콜롬비아 북서부 도시 메데인의 시장 다니엘 킨테로는 "남자가 도시의 이미지에 먹칠을 하기 위해 온 것 같다"면서 즉각적인 추방을 요구했다. 사건을 목격한 주민과 상인들도 가세해 "이런 외국인관광객은 필요 없다. 당장 쫓아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제의 사건은 지난 8일(현지시간) 메데인의 엘포블라도라는 곳에서 발생했다. 메데인에서 가장 번화한 곳이자 외국인관광객이 많이 찾는 지역이다. 

이름이 확인되지 않은 네덜란드 청년은 이날 저녁 한 여성과 함께 엘포블라도를 찾았다. 문제는 이른바 '섹스관광'을 연상케 상황이었다. 

길을 걷는 남자는 멀끔한 정장 차림이었지만 옆에 걷는 콜롬비아 여성은 검은색 속옷만 입은 상태였다. 게다가 여자의 목에는 쇠사슬까지 걸려 있었다. 

주민과 상인들이 남녀의 길을 막고 "지금 무슨 짓을 하고 있느냐"고 거세게 항의했지만 남자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핸드폰으로 영상을 찍는 주민들에게 촬영을 막으며 오히려 화를 냈다.

영상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유되자 당국은 조사에 나섰지만 사건처리는 더욱 민심을 자극했다. 

경찰은 풍기문란 혐의로 속옷 차림의 여자에겐 벌금을 부과했지만 여자를 끌고(?) 거리로 나간 네덜란드 청년에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사회는 공분하고 여론은 부글부글 끓어올랐다. 인터넷에는 "여자만 처벌? 외국인 섹스관광도 괜찮다는 거네" "문제의 본질이 뭔지 모르는구나, 멍청한 경찰" 등 당국을 비난하는 글이 쇄도했다. 

급기야 콜롬비아 부통령실은 성명을 내고 사건을 규탄했다. 부통령실은 "여자의 존엄성을 심각하게 유리한 사건"이라면서 "추방을 포함해 엄중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추방을 가장 강력히 요구하고 나선 건 메데인의 시장이다. 

킨테로 시장은 "이번 사건으로 도시의 명성과 이미지가 단숨에 추락했다"면서 "이런 외국인관광객 유치는 국가에도 좋을 게 없다. 더 이상 시간을 끌지 말고 그를 추방하라"고 요구했다. 

사진=영상 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페이스북]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