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美 정보동맹 ‘파이브 아이즈’ 5개국 모두,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검토

한국일보 3일 전 원문보기
포브스 "美정부가 英·캐나다·호주·뉴질랜드
설득 중…위구르 인권에 펑솨이 문제까지 겹쳐"
한국일보

중국 베이징의 한 거리에 설치된 올림픽 광고판 앞으로 22일 마스크를 쓴 남성이 걸어가고 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미국을 중심으로 한 정보동맹인 '파이브 아이즈' 회원국 모두가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인권 문제를 이유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직접 보이콧을 언급한 게 일주일 전이다. 미중 정상회담 개최에도 풀리지 않던 양국 관계는 오히려 연일 경색되는 형국이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와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 등은 24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파이브 아이즈 회원국인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4개국에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을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보내되 정부나 정치권 인사들로 꾸린 사절단은 파견하지 않는 방식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18일 외교적 보이콧 검토 사실을 공식화한 이후, 영국 역시 주중대사는 참석해도 부처 장관은 불참하는 방안을 고려한다고 보도된 바 있다.

파이브 아이즈는 그간 핵심 통신망에 중국 기업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기로 약속하는 등 대중 공동전선을 유지해 온 동맹체다. 특히 중국과 최근 갈등이 깊은 호주 정부는 미국의 최종 결정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호주 정부가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하지는 않으면서 사절단을 베이징에 파견하지 않는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적 보이콧의 명분은 인권 문제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강제노동 의혹 등과 함께 최근에는 중국의 테니스 스타 펑솨이 실종설이 국제적으로 중국에 대한 반감을 일으켰다고 포브스는 분석했다. 펑솨이는 장가오리 전 중국 부총리에게 성폭행당했다고 폭로한 뒤 행방이 묘연해져 중국 정부의 감금설 등이 퍼진 인물이다. 최근 공개 행사에 펑솨이가 모습을 드러냈는데도, 인권단체와 스포츠 단체들이 중국 당국의 불투명한 성폭행 사건 수사를 규탄하는 등 논란이 완전히 가라앉지 않았다.

포브스에 따르면 이밖에도 가브리엘류스 란즈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무장관이 이날 미국 워싱턴을 찾아 유럽연합(EU) 회원국과 미국이 베이징올림픽에 대한 입장을 어느 정도 맞춰 가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솔직히 외교관이나 관료 가운데 중국에 가길 간절히 바라는 사람을 못 봤고, 중국도 이를 열망하는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다. 베이징동계올림픽 초청에 응한 국가 지도자는 현재까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뿐이다.

보이콧 논란과 관련, 중국 정부는 "뜻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은 스포츠를 정치화하고, 올림픽 헌장 정신에 어긋나는 어떤 언행도 단호히 반대한다"며 "외교적 보이콧은 각국 선수들의 이익을 해칠 뿐"이라고 강조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