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테슬라의 어린이용 전기바이크, 도지코인으로만 살 수 있다

조선일보 2022.01.14 원문보기
조선일보

테슬라숍에서 도지로 구입할 수 있는 어린이용 4륜 전기 바이크 ‘사이버쿼드 포 키즈’. /테슬라숍


테슬라 상품 판매 사이트 ‘테슬라숍’이 일부 상품에 대해 암호화폐 ‘도지(Doge)’를 결제 수단에 추가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도지로 일부 상품을 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한 지 한달 만이다.

14일 테슬라숍에 따르면 어린이용 4륜 전기 바이크인 ‘사이버쿼드 포 키즈’, 테슬라 호루라기, 테슬라 로고가 그려진 벨트 버클 등은 도지 코인으로만 결제가 가능하다. 신용카드 등 다른 결제 수단은 이용할 수 없도록 막혀있다. 가격은 바이크가 1만2020도지, 벨트 버클은 835도지, 호루라기는 300도지다.

테슬라는 바이크를 당초 1900달러(약 220만원)에 판매했다. 도지코인으로 결제 수단이 바뀌면서 가격이 인상된 것이나 다름없다. 1도지코인은 지난 12일만 해도 0.15달러선에 거래됐는데, 테슬라가 결제 수단에 넣은 이후에는 0.2달러까지 올랐다. 이를 환산해보면 바이크 가격은 2400달러(약 285만원)에 달한다. 이전에 달러로 판매하던 가격과 비교하면 25%가량 오른 꼴이다.

이 제품들을 도지로 구입하기 위해서는 ‘도지코인 지갑’이 있어야 한다. 테슬라가 제공하는 결제 주소로 30분 이내에 도지를 보내야 결제가 끝난다. 구매자가 도지를 더 보내거나 다른 암호화폐를 보내면 돌려주지 않는다.

테슬라가 결제 수단을 추가한 것은 머스크가 관련 언급을 한 지 한 달 만의 일이다. 머스크는 지난달 14일 트위터를 통해 “도지로 일부 상품을 살 수 있도록 하겠다”며 “그다음 상황을 지켜볼 생각”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테슬라숍에서 도지로 구입할 수 있는 호루라기. 다른 결제 수단은 사라졌다. /테슬라숍


도지는 이른바 ‘밈 코인’이다. 다른 암호화폐와 달리 뚜렷한 사용 목적이 없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머스크가 도지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며 수요가 폭발했고, 가격이 급등했다. 머스크는 “농담으로 시작한 도지가 비트코인보다 우수하다”고 말하는 등 비트코인 대신 도지를 사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적도 있다.

테슬라가 암호화폐를 이용한 결제를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초 비트코인 결제 서비스를 지원했지만, 과도한 전력이 사용되는 채굴로 인한 환경 파괴가 우려된다는 이유로 약 3개월 만에 중단했다.

조선일보

도지코인 결제는 30분간 생성되는 암호화폐 주소 또는 QR코드로 진행된다. /테슬라숍


[송주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