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나탈리 포트만, 충격 고백 화제 "성적 대상으로 보이는 것 알아"

아시아투데이 2019.02.12 원문보기


아시아투데이사진 작게보기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 = 나탈리 포트만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충격 고백이 관심을 모은다.

나탈리 포트만은 최근 미국 피플지 인터뷰를 통해 "13세 배우로 데뷔했을 당시 한 남성 팬으로부터 '강간 판타지'라 적힌 편지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영화에 나온다는 이유로 성적 대상으로 보이는 것도 알고 있다. 하지만 난 그런 생각이 없다. 난 공인일 뿐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12일 나탈리 포트만이 화제에 오르며 그의 근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