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대통령 백신바꿔치기 온라인 유포 1명 입건

서울신문 2021.04.08 원문보기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2021. 3. 23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대구경찰청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과 관련해 ‘백신 바꿔치기’ 의혹을 제기한 모 온라인 커뮤니티 글 게시자 1명을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8일 입건했다.

이 게시자는 대통령 백신 바꿔치기 의혹을 제기해 해당 보건소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할지 여부도 경찰은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접종 당시 방송 2곳 영상물 분석 등을 통해 백신을 바꾼 사실이 없다는 점도 확인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통령 부부가 백신 접종 시 주사기를 바꿔치기했다’는 취지의 글이 올라오자 이튿날 질병관리청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캡 열린 주사기로 주사약 뽑고 칸막이 뒤로 가더니 캡이 닫혀 있는 주사기가 나오노’라는 내용의 글이 게시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확산했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바꿔치기 의혹을 제기한 4건의 글과 4건의 영상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로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글이 게시된 이후 종로구 보건소에 백신과 관련한 항의 전화가 걸려오고 다음 날 백신 접종 취소 사례가 잇따라 해당 의혹 제기가 보건소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봤다.

또 올린 글의 표현 내용이 단정적이고 악의적인 부분이 있는 데다, 명확한 사실관계에 대한 확인 없었다는 점 등을 들어 의료진 등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가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입건한 1명 외에 나머지 게시물 7건에 대해서는 내사를 진행 중이거나 종료했다고 밝혔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