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경찰, '대규모 성착취물 유통' 수사…피해자 100명 이상

연합뉴스 2021.04.08 원문보기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경찰이 피해자 100명이 넘는 성착취물들의 온라인 유통 정황을 포착하고 판매자·구매자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지난해 말부터 텔레그램에 만들어진 성착취물 판매방 참가자들을 추적 중이다.

이들은 성착취물을 거래하며 100명이 넘는 피해 여성들의 이름, 주소, 전화번호, 출신 학교 등 신상정보까지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을 불법 촬영한 A씨는 지난해 경찰 수사가 시작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사망 전 자신이 촬영한 성착취물들을 다크웹 등에 유포했고, 이를 내려받은 다른 인물들이 판매망을 만든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성착취물들은 텔레그램뿐 아니라 서울경찰청이 수사 중인 다른 성인 웹사이트 등을 통해서도 확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경로로 영상을 거래하거나 시청한 사람들 역시 수사 대상이다.

경찰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여성가족부와 함께 유포된 성착취물 삭제 등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판매자·구매자 모두를 특정하기 위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xi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