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택배대란’ 고덕 아파트 개별배송 재개…“입주민 악의적 문자·전화 항의”

서울신문 2021.04.16 원문보기
택배노조 기자회견 열고 정상배송하기로
입주민 등 경찰·지자체에 민원 수백 건
“시민사회 해결 필요” 촛불집회 개최 예고
서울신문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소속 택배노동자들이 14일 단지 내 택배 차량 출입을 막아 논란이 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 입구에서 800여개의 택배를 쌓아둔 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노조는 이날부터 개인별 배송을 중단하고 아파트 앞 배송을 실시하기로 했다.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전국택배노동조합이 택배차량의 지상 출입을 금지한 서울 강동구 A아파트에 정상 배송을 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4일 아파트의 일방적인 ‘갑질’ 행위에 반발하는 뜻으로 개별 배송을 중단하고 아파트 단지 앞 배송을 추진한 지 3일 만이다.

택배노조는 이날 아파트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지 앞 배송에 참여한 택배 노동자들에게 수많은 항의 전화와 문자가 쏟아져 노동자들이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 한다”며 “조합원 보호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해 단지 앞 배송을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택배 노조에 따르면 일부 입주민들은 개별 택배 노동자들에게 문자와 전화로 지속적으로 항의하며 세대 앞까지 배송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신문

서울 강동구 A아파트 입주민이 택배 노동자에게 보낸 항의 문자메시지. 2021.4.16 전국택배노동조합 제공


노조가 공개한 익명 문자 메시지에 따르면 한 입주민은 “앞으로 상일동역(A아파트 입구)으로 배송된다면 오배송으로 수취 거부 및 신고하고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택배를 이용하지 않겠다”며 “지하(주차장)로 이동 가능한 다른 택배 직원에게 사업 구역을 양도하고 지상으로 다닐 수 있는 곳에서 일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밖에도 “보여주기에 왜 내 택배를 이용하는 건가”, “못 받는 택배에 대한 손해를 측정해 청구하겠다”는 항의 메시지를 보낸 입주민도 있었다.

택배노조는 “입주민 등이 경찰과 지방자치단체에 단지 앞 기자회견과 아파트 앞 배송을 막아달라는 민원을 수백 건 접수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유감을 표했다.
서울신문

14일 서울 고덕신도시의 한 아파트 앞에서 민주노총 소속 택배노동자들이 택배를 쌓아둔채 집회를 열고 있다. 2021.4.14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노조는 배송을 정상화하는 대신 이날부터 아파트 앞에서 문제 해결을 위한 무기한 농성과 촛불집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사태 해결에 무관심한 택배사와 정부에도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택배 노조는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입장에 동조해 저상차량도입을 추진한 택배사는 노동자를 외면하고 갑질에 굴복했다”며 “즉시 A아파트를 배송불가 구역으로 지정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고용노동부에 지하주차장 출입이 가능한 저상택배차량을 이용하는 택배노동자의 근골격계 질환 실태조사 등 산업안전 조사를 실시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지상에 도로가 없는 지상공원형으로 설계된 5000세대 규모 A아파트는 지난 1일부터 주민 안전과 보도블록 훼손 등을 이유로 택배차량의 지상출입을 금지했다. 입주민들은 1년 전부터 예고한 조치인 만큼 택배 노동자들이 지하주차장 출입이 가능한 저상차량을 스스로 도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