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불가리스 논란' 남양유업 "오해일으켜 사과, 연구는 이어갈 것"

머니투데이 2021.04.16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머니투데이
남양유업이 발효유 '불가리스' 논란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고개를 숙였다.

남양유업은 16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불가리스 논란에 대해 "이번 심포지움에서 세포단계 실험임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에게 코로나19(COVID-19) 관련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인체 임상실험을 거치지 않아 효과를 단정 지을 수 없음에도 소비자의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세포 수준의 실험결과를 발표했지만, 오해가 있었다는 게 남양유업의 설명이다. 이어 코로나19 예방효과에 대해 연구결과를 재차 언급하며 "세포 실험 단계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에선 불가리스의 인플루엔자 H1N1 99.999% 저감, 충남대 수의학과 보건연구실에서는 코로나19 77.78% 저감 연구결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남양유업은 앞으로 관련 실험을 계속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세포실험 단계 성과를 토대로 동물 및 임상 실험 등을 통해 발효유에 대한 효능과 가치를 확인해 나가며, 앞으로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 연구 및 개발에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 13일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에 코로나19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히면서 후폭풍이 불어닥쳤다. 발표 당일 남양유업 8% 가량 주가가 급등했고, 이튿날 해당 제품판매도 늘어난 것으로 알려진다. 특히 개인 투자자들이 적극 매수에 나서면서 더욱 논란이 됐다.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남양유업이 심포지엄 개입했다고 판단해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 고발과 행정 처분하겠다고 밝히면서 주가는 급락했다. 한국거래소는 남양유업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가조작 정황이 있는지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재윤 기자 mto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