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조용한 ‘뼈 도둑’ 잡아라 … 봄 나들이 철 ‘골다공증’ 낙상사고 주의보

아시아경제 2021.04.16 원문보기
대동병원, 부주의 골절 주의, 생활습관 개선·칼슘 영양보충 적극 치료해야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클립아트코리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코로나19 때문에 외출을 자제하는 때지만 봄맞이 나들이가 손짓하는 계절이다.


얼마 전 폐경을 겪었던 50대 주부 A씨는 며칠 전 봄을 맞이해 기분 전환을 할 겸 가족들과 등산에 나섰다가 순간 방심으로 비탈길에서 중심을 잃고 넘어졌다.


손으로 땅을 짚었다가 손목 부상을 입었다. 처음에는 가벼운 통증 정도만 있었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찜질만 하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통증이 심해져 결국 가까운 정형외과를 방문했다.


검사 결과 골다공증으로 뼈의 강도가 약해져 골절로 이어졌다는 진단을 받고 골절수술을 받고 치료 중이다.


골다공증은 말 그대로 뼈에 구멍이 많아지면서 뼈가 쉽게 부러지거나 손상을 입기 쉬운 상태를 의미한다.


나이가 들면 자연스럽게 찾아오는 질병이라고 쉽게 넘기는 경우가 많지만 특별한 증상이 없이 진행되면서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골절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골다공증 진료 인원수는 2016년 85만 4215명에서 2019년 107만9548명으로 26.3% 증가했다.


여성(94.4%)이 남성(5.6%)보다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골 크기가 상대적으로 낮으며 폐경 후 에스트로겐 저하 등으로 급속도로 골밀도가 약해지는 경향이 있다.


노화나 호르몬 변화 외에도 뼈 대사에 영향을 주는 약물이나 질환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최근에는 50대 이상 장년, 노년층뿐만 아니라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해 영양분 부족으로 성인 여성의 골다공증 발병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A씨의 경우처럼 50대 이후 폐경기를 지난 여성의 경우 등산이나 운동을 할 때 낙상으로 인해 골절이 발생하기 쉬워 주의해야 한다.


대부분 사람은 넘어지면서 무의식적으로 땅에 손을 짚게 되고 체중이 손목과 아래팔에 실리면서 뼈가 쉽게 부러진다.


넘어질 때는 무릎을 구부리면서 그 자리에 주저앉거나 몸을 낮추고 무게 중심을 앞에 두는 것이 골절을 예방할 수 있는 자세이다.


등산할 때는 지팡이나 스틱을 이용해 중심을 잡아 비탈길에서 체중을 지탱하고 균형을 유지하며 무릎 관절을 보호하는 것이 사고 예방에 도움을 준다.


골다공증은 골밀도 검사 장비를 이용해 골밀도 수치를 평균값과 비교해 진단하며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뼈의 흡수를 막아주는 약물이나 뼈 형성을 촉진하는 약물 등을 통해 치료한다.

아시아경제

대동병원 관절센터 서진혁 과장(정형외과 전문의). [이미지출처=대동병원]


대동병원 관절센터 서진혁 과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골다공증은 조용한 뼈 도둑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증상이 전혀 없는 질환이기 때문에 50대 이상의 폐경기에 접어든 경우라면 정기적인 골밀도 검사를 통해 자신의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 과장은 “골다공증이 이미 진행돼 뼈의 강도가 낮은 상태에는 가벼운 외력에도 쉽게 뼈가 부러질 수 있으므로 생활 속에서 골다공증 예방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서는 뼈를 이루는 칼슘이 풍부한 우유, 멸치, 유제품 등을 섭취하도록 하며 골질을 결정하는 영양소인 비타민D 섭취를 위해 일정 시간 햇볕을 쬐는 것이 좋다.


비타민D는 우리가 평소에 섭취하는 음식으로는 보충하기 어려우므로 햇볕을 많이 쬐지 못하는 환경이라면 건강보조식품 등을 고려해야 한다. 또한 좋은 영양소를 섭취했더라도 뼈에 적절한 자극을 줘야 골질이 유지되므로 하루 30분 정도 본인에게 맞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