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남양유업, 불가리스 논란에…“오해 일으켜 사과”

전자신문 2021.04.16 원문보기
전자신문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판매 중인 남양유업 불가리스/사진=연합


남양유업이 자사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를 한지 사흘 만에 소비자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사과했다.

남양유업은 16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13일 심포지엄 과정에서 발표된 실험이 인체 임상실험이 아닌 세포 단계 실험으로 효과를 단정 지을 수 없음에도 소비자에게 코로나19 관련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세포 실험 단계에서는 한국의과학연구원 연구 결과 불가리스의 인플루엔자(H1N1) 99.999% 저감 결과가 있었고 충남대 수의학과 보건연구실 연구에서는 코로나19 77.78% 저감 연구 결과가 있었다고 재차 밝혔다.

그러면서 “발표 과정에서 세포 실험 단계에서의 결과임을 설명하였으나, 인체 임상실험을 거치지 않아 효과를 단정 지을 수 없음에도 소비자의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남양유업은 이어 "이번 세포실험 단계 성과를 토대로 동물 및 임상 실험 등을 통해 발효유에 대한 효능과 가치를 확인해 나가며 앞으로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 연구 및 개발에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전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와 관련해 남양유업에 대한 행정처분을 관할 지자체에 의뢰하고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식약처 행정처분에 따라 불가리스를 생산하는 남양유업 세종 공장도 이르면 내달 초부터 2개월 간 영업정지에 들어갈 전망이다.

남양유업 주가는 심포지엄 발표 당일인 13일 8.57% 급등했다가 이후 문제가 제기되자 14일부터 사흘 연속 급락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자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