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신냉전 확대되나? 바이든의 美, 러시아에 '무더기 제재'

머니투데이 2021.04.16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머니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러시아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2021.04.16. /AP=뉴시스


깊어지는 미중 갈등 속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러시아에 첫 제재를 단행했다. 강경 일변도였던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와 달리 유화적인 제스처가 기대됐던 바이든 행정부에서 오히려 신냉전이 가속화되는 모양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바이든 행정부는 러시아에 광범위한 제재를 부과했다. 미국은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러시아가 개입을 시도했으며 연방기관에 사이버해킹을 했다고 보고 있다. 러시아는 부인 중이다.

구체적으로 대선 개입과 사이버해킹 혐의에 연루된 러시아의 개인과 단체 32곳이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러시아 정보당국의 사이버해킹을 지원한 기업 6곳도 제재 대상에 이름이 포함됐다. 미국에 외교관으로 주재하던 러시아 정부 당국자 10명이 추방됐고, 미국 금융기관이 러시아 중앙은행과 재무부 등으로부터 신규 채권을 매입하지 못하도록 했다. 미국은 러시아에 추가적인 조치가 있을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도 제재가 확대되는 걸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러시아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시도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러시아의 개인과 단체를 일부 제재한 바 있지만, 이처럼 강력한 수준의 제재가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유럽연합(EU)은 즉시 미국을 지지했다. 나토는 러시아에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국제적인 의무를 지지하라"고 촉구했고, EU는 "악의적인 사이버 상의 활동, 특히 러시아가 행한 것으로 평가되는 사이버해킹과 관련해 미국과 연대를 표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의 오가르요보 집무실에서 화상 국가 최고회의에 참석을 하고 있다. 2021.04.16. /AFP=뉴스1


러시아는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를 초치하는 등 크게 반발했다. 미국에 대한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으며 조만간 발표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공격적인 행동은 단호한 반격을 받을 것"이라며 "제재에 대한 대응은 불가역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 악화의 대가를 지불해야 함을 미국은 자각하게 될 것"이라며 "현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에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의 무더기 제재와 러시아의 맞대응 예고로 바이든 대통령이 이틀 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제안한 정상회담의 실현 가능성도 불투명해졌다. 다만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의식한 듯 러시아에 "지금은 긴장을 완화할 때"라며 북핵 문제 등에 함께 대응하자고 손을 내밀었고,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푸틴 대통령에 대한 정상회담 초청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한편 바이든 대통령이 대만에 밀착하는 등 반중 동맹을 강화하는 사이 중국은 러시아와 뭉치고 있다. 중러선린우호협력조약이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에 대응해 전략적인 연대를 강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격렬했던 지난달 미중 고위급 회담 이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왕이 중국 외교부장의 초청으로 지난달 22~23일 방중했다. 이들은 여기서 미국 등을 겨냥해 "인권 문제를 정치화하고 내정을 간섭하는 것을 자제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이지윤 기자 leejiyoon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