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與원내사령탑에 윤호중, 참패에도 영향력 재확인한 ‘친문’(종합)

이데일리 2021.04.16 원문보기
尹 압승하며 비주류 중심 쇄신론 힘 잃어
“개혁 바퀴 멈춰선 안돼” 여야 협치 대신 강경 기조 이어질 듯
5·2 전당대회 영향 관심… ‘친문 선명성’ 경쟁 우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친문’이 4·7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치러진 더불어민주당 2기 원내대표 선거에서 다시 영향력을 확인했다. 당 주류로서 패전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졌으나 친문 후보인 윤호중(4선 경기 구리시) 의원이 원내대표로 선출되면서 다시 당 지도부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됐다. 내달 2일 진행되는 전당대회에서도 친문 주자가 승리한다면 ‘친문 후퇴론’이 완전히 힘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신임 윤호중 원내대표가 꽃다발을 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윤 의원을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윤 의원은 1차 투표에서 총 169표 가운데 104표를 획득하며 65표에 그친 박완주(3선 충남 천안시을) 의원을 꺾고 21대 국회 민주당 2기 원내대표로 올랐다. 윤 의원은 선출 후 “민주당을 4·7재보궐선거 패배의 늪에서 벗어나 일하는 정당, 유능한 개혁정당으로 함께 가자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코로나19와 민생 위기에서 벗어나 민주당이 다시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분골쇄신하겠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원내대표 선거 과정에서 “개혁의 바퀴를 여기서 멈춰서는 안된다”며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4·7재보선 참패로 쇄신론이 불거지면서 개혁 동력이 주춤하자 “속도조절, 다음에 하자는 말, 핑계일 뿐이며 검찰개혁, 언론개혁 많은 국민께서 염원하시는 개혁입법을 흔들리지 않고 중단없이 추진하겠다”고 피력한 바 있다.

민주당이 비주류 박 의원 대신 윤 의원을 원내대표로 선출한 것은 협치를 통한 혁신 대신 속도있는 개혁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결정으로 선거 패배 이후 정책기조 변화 등 비주류 중심의 쇄신 논의도 사그라질 가능성이 크다.

윤 의원이 원내대표를 맡게 되면서 여야간 협치 보다는 다수결의 원칙에 따라 집권여당이 밀어붙이는 식의 강경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윤 의원은 민주당이 독식하고 있는 상임위원장 재배분에 대해 “협상할 권한이 없다”며 반대 입장을 내놓았다. 공석이 되는 법사위원장 자리에 대해 국민의힘이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응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선겨 결과가 2주가량 남은 당권 경쟁에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소속 의원들이 투표하는 원내대표 선거와 달리 당대표 선거는 당원 투표 비중이 큰 만큼 ‘친문 선명성’ 경쟁으로 치달을 수 있다. 친문 성향이 비교적 옅은 송영길 의원과 범친문으로 분류되는 우원식 의원, 친문색이 또렷한 홍영표 의원이 경쟁 중이다.

원내대표에 오른 윤 의원은 경기도 가평 출신으로 경기 구리에서 4선을 지냈다. 지난 1984년 서울대 프락치 사건에 연루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함께 옥살이를 한 바 있다. 1988년에 평화민주당 간사로 정치권에 입문한 뒤 문재인 대통령 후보 정책 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과 당사무총장, 현재 법사위원장 등을 지냈다.

민주당에 33년 동안 투신해 말단에서 핵심 요직까지 두루 거친 입지전적인 인물로 이해찬계 핵심 친문으로 분류된다. 또 정책통이자 당내 안정감을 준다는 평가와 함께 강경한 성격으로 대야 협상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상반된 의견도 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