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추미애, 공수처 尹 수사에 "증거가 그대로 드러날 것"

연합뉴스 2021.06.11 원문보기
연합뉴스

출근하는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과천·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김인철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30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이날 오전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0.12.30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와 관련해 "이미 법무부의 징계 의결 단계에서도 (윤 전 총장의 직권남용 혐의는) 상당한 증거로 입증됐다. 그 증거가 그대로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YTN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면서 "윤 전 총장은 스스로 지금 대선으로 직행하고 있다. 이것은 정치 중립성 위반을 증명해 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퍼즐을 맞춰보면 이분은 미리부터 정치할 의사를 갖고 있었다"며 "검찰권을 정치 준비를 위한 발판으로 활용하고 검찰 조직 자체를 본인의 정치 준비를 위한 조직으로 만들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를 묻자 "제 헌신, 역할이 필요하다면 떠안을 각오는 돼 있다"고 답했다.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서는 "형세에 따라 뒤집고 바꾸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