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영상] 이재명 "민주당보다 훨씬 더 부동산 투기 심할 텐데 국민 심판받길"

뉴스1 2021.06.10 원문보기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1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의힘이 부동산 전수조사를 전날 감사원에 의뢰한 것에 대해 "'개고기 내놓고 양고기다'라고 거짓말을 하는 행태를 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전날(9일)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했지만, 감사원은 하루 만인 10일 국민의힘에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실시할 수 없다며 불가 회신한 바 있다. 이후 국민의힘은 당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맡기기로 했고, 이에 앞서 이재명 지사는 부동산 전수조사를 언급한 것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국민의힘이 촛불혁명 이후에 다시 국민의 정당으로 정비하고 진정으로 국민의 뜻을 존중하는 야당으로, 건전한 정권 견제 세력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전수조사에 응하겠다고 말하는데, 전수조사를 할 수도 없는 기관에서 조사받겠다고 이야기하지 않냐"며 "제가 보기엔 (국민의힘이) 민주당보다 훨씬 더 부동산 투기가 심할 텐데, 있는 대로 내놓고 국민 심판받길 바란다"고 했다.

이 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날 공개 활동에 나선 것에 대해서는 "공부를 열심히 하신다니까 공부 열심히 해서, 실력 쌓아서 국민의 훌륭한 도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경선 연기론'에 대해서는 "원래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한데 신뢰는 원칙과 약속을 지키는 데서 온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 계속된 질문에 "정치적 행동은 개인의 일이 아니고 국민의 일을 대신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제나 국민 눈높이에서 국민들 의사를 존중하고 특히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게 하는 것이 (국민) 신뢰와 지지를 얻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최근 개헌에 대해 '아직 때가 아니다'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저는 4년 중임제, 지방분권 강화라는 개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문제는 우리가 역량이 제한돼 있어서 필요한 일 중 가능성 높은 일을 선택해야 한다. 결국 실용성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순위에 없는 건 하지 말자, 불필요하다는 게 아니라 개헌이 필요는 한데 지금 방역이나 민생 문제로 우리 국민들이 정말 고통받고 있고, 그 문제 해결에 집중해도 쉽지 않은 판"이라며 "여야 합의도 쉽지 않고 무산될 가능성도 높은데 우리가 (지금) 에너지를 쏟아야 하느냐는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이재명 지사는 약 20분 동안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그는 기자회견 같은 공식 질의응답 자리가 아니었음에도 "더 질문하셔도 된다"며 여러 현안에 대해 말했다. 이날 이재명 지사와의 질의응답을 영상에 모았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1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