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윤석열 '직권 남용 혐의'…공수처가 수사한다

MBC 2021.06.11 원문보기
◀ 앵커 ▶

뉴스투데이 2부 출발합니다.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건에 대해 정식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 앵커 ▶

사실상 정치인에 대한 첫 수사인데 공수처 내부에서는 조직 전체의 역량이 동원될 것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이재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고발사건 2건에 대해 정식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윤 전 총장도 피고발인으로 입건됐습니다.

먼저, 한명숙 전 총리의 뇌물 재판 당시 검사들이 재소자들에게 위증을 강요한 의혹에 대한 수사를 방해한 혐의입니다.

대검 감찰부가 이미 감찰에 착수한 위증 강요 진정 사건을, 인권감독관실에 넘겨 감찰을 방해했고, 이 사안을 조사해 온 임은정 감찰연구관을 수사에서 배제하는 등 특수부 후배들을 감싸려고 직권을 남용했다는 겁니다.

당시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 전 총장이 감찰 재배당을 두고 격럴히 충돌했고 윤 전 총장의 징계사유 중 하나로 삼았지만, 윤 전 총장측은 적법하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이석웅 변호사/윤석열 측 대리인]
"설령 감찰이 개시됐다 하더라도 감찰을 일단 보류시킨 것은 총장의 적법한 권한 행사 중 하나였다."

이와 함께,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부실 수사했다는 직무유기 고발사건도 수사대상이 됐습니다.

2019년 이미 한차례 옵티머스를 수사했는데, 이때 제대로 수사했다면, 1년 뒤 1조원대 대형 금융사기를 막을 수 있었다는 겁니다.

공수처는 일단 2개의 고발 사건 모두 수사3부에 배당했지만, 내부에선 조직 전체 역량이 동원될 수 있다는 말도 나옵니다.

정원을 아직 채우지 못한 공수처가 부장검사 2명 등 검사 10명의 추가채용에 나선 것도,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입니다.

공수처는 조만간 고발인을 불러 두 사건을 고발한 취지 등을 확인한 뒤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전망입니다.

MBC뉴스 이재욱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재욱 기자(abc@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