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국민 '5명 중 1명' 백신 맞았다…"긍정적인 상황 기대"

SBS 2021.06.11 원문보기
<앵커>

최근 백신을 맞겠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백신 접종 속도는 빨라지고 있습니다. 접종이 시작된 지 105일 만에 우리 국민 5명 중 1명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어제(10일)부턴 얀센 백신 접종도 시작됐습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얀센 백신 접종 첫날, 젊은 남성들이 오전 일찍 의료기관을 찾아 순서를 기다립니다.

[약간 열감이 있을 수 있습니다. 너무 힘들면 타이레놀 같은 거 챙겨 드시면 되고요.]

30세 이상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등 89만여 명이 대상입니다.

국내 4번째로 들어온 얀센 백신은 다른 백신들과 달리 1번만 맞으면 됩니다.

다음 달부터 사적 모임 인원 제한에서 제외되고 야외에선 마스크를 벗을 수 있습니다.

[이응범/서울 광진구 : 그동안 가족들, 친구들 못 만났던 것에 앞으로 좀 더 긍정적인 상황이 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접종 기간 초반 일주일에 예약이 몰려 완료 시기도 계획보다 앞당겨질 걸로 예상됩니다.

지난 1일 국내로 들어온 모더나 백신은 다음 주 중 30세 미만 의료기관 종사자들이 우선 맞기 시작합니다.

현재 속도라면 상반기 1천3백만 명 이상 1차 접종이란 목표는 달성할 걸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접종 현장에서 남는 얀센 백신은 60세 이상에 우선 맞힙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이 부족해 사전예약하고도 바로 맞지 못하는 고령층을 위한 겁니다.

이달 안에 코백스를 통해 추가로 들여오기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 5천 회분의 도입 시점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SBS

김덕현 기자(dk@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