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文 냉철, 반중전선 참여 안할 것"…中매체, G7 앞두고 연일 압박

뉴스1 2021.06.11 원문보기
뉴스1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중국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연일 미국이 주도하는 반중 전선에 한국이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10일(현지시간)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G7 회의의 미국에 압박에 맞서 합리적이고 냉철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매체는 전날 한국 언론을 인용해 G7 초청국인 한국은 정상회의 이후 발표될 공동성명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중국 관영매체가 한국이 반중 전선에 거리를 둘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일종의 압박이라는 분석이다.

미·중과 안보·경제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한국에 미국에 지나치게 치우치지 말라는 메시지라는 해석이다.

매체는 전문가들의 발언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미·중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 정부가 공동성명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 것은 한국이 미·중 경쟁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 9일 통화를 하기도 했다.

왕 부장은 미국이 인도·태평양에서 추진하는 전략은 냉전적 사고라고 비판하며 한국이 올바른 입장을 견지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한국은 중국과 전략적 협력 동반 관계 발전을 중시하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양국 외교장관 통화가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냐는 질문에 "중국은 이번 통화가 매우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양국 장관은 공통된 관심 문제에 대해 중요한 인식에 도달했다. 중국은 한국이 공감대를 잘 정착시켜 한·중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길 바란다"고 했다.

뤼챠오 중국 랴오닝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한국은 중·미 경쟁에 개입하지 않는 것을 선호한다"며 "한국이 어느 한쪽 편을 들지 않은 것은 도전이 될 수 있지만 한국은 중국과 경제·무역의 기회를 소중히 여기고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은 미국의 이익에 부응하는 위험에 대해 합리적이고 냉정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