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원희룡, ‘尹 수사’ 공수처에 “文 정권과 자폭 선택”

이데일리 2021.06.11 원문보기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행동대장을 자처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데일리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이데일리DB)


원 지사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공수처가 드디어 발톱을 드러내고 윤석열 죽이기에 나섰다”며 “애초에 이럴 목적으로 만든 공수처니 놀랍지도 않지만, 권력의 칼로 정권교체를 막아서려는 그 무모함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걸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하필이면 6·10 민주항쟁 34주년이 되는 오늘, 그 후예임을 자처하는 현 집권 세력에 과거 군사독재 시절의 폭력을 엿본다”며 “이러고도 민주주의 세력임을 자처하는 그 뻔뻔함에 분노가 치민다”고 비난했다.

원 지사는 “여당 및 친정부 관련자들의 범죄의혹이 넘쳐나고 있다”며 “수사대상과 정권비리 방탄막이 검사들은 승진을 거듭하고 정의와 상식을 지키는 검사들은 좌천을 당하고 있다. 미증유의 대한민국 법치위기가 우리 눈앞에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난 윤 전 총장과 더 굳건히 연대하겠다”면서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에게 더 크고 튼튼한 울타리가 될 것이다. 정권교체의 대업을 달성함으로써, 문재인 정권과 공수처에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정식 입건·수사 중이다.

윤 전 총장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된 사건들 중 ‘한명숙 모해위증교사 수사 방해’ 사건과 ‘옵티머스 부실 수사’ 사건을 직접수사할 필요가 있다고 결론 내린 것이다.

공수처는 이 사건과 관련해 고발장을 제출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에 이 같은 사실을 통지했다.

이날 윤 전 총장 측은 “공수처 고발 건에 대해 특별히 밝힐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야권에서는 ‘윤석열 죽이기’를 위한 정치적 수사라는 반발이 제기되고 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