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금융 전문가 10명 중 4명 "높은 가계 부채, 주요 금융 리스크"

중앙일보 2021.06.11 원문보기
중앙일보

서울 시중은행 대출 상담 관련 창구. 뉴스1


국내외 전문가들 사이에서 빠르게 쌓여가는 가계 빚을 둘러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의 대외 충격이 한국의 금융 시스템에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은행은 국내외 금융기관 임직원 등 금융 관련 전문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시스템 리스크 서베이’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한국 금융시스템의 주요 위험요소 등을 파악하기 위해 2012년부터 한 해 두 차례 실시하는 설문조사다. 올해 상반기에는 지난 5월 10일부터 25일까지 국내외 금융기관 임직원과 해외 금융기관 한국투자 담당자 등 82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설문은 응답자에게 한국 금융체계의 주요 리스크 요인을 중요도 순으로 5가지씩 선택하도록 했다. 그 결과 중요도 순서와 상관없이 가장 많이 지적한(단순 응답빈도 수) 리스크는 ‘가계의 높은 부채 수준(46%)’이었다. 10명 중 4명이 가계 부채를 위험요소로 지적한 것이다. 뒤이어 ‘글로벌 인플레이션(37%)’과 ‘코로나19 재확산과 백신 접종 지연 가능성(37%)’, ‘글로벌 자산가격 상승과 급격한 조정(34%)’ 등이 꼽혔다.

가계부채 관련 우려를 가장 큰 위험으로 여긴 경우도 적지 않았다. 응답자가 가계 부채 관련 리스크를 1순위로 꼽은 비율은 전체 응답자 중 14%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과 백신 접종 지연 가능성(16%)’, ‘글로벌 인플레이션(15%)’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이 지적했다.

중앙일보

자료: 한국은행


가계 부채와 관련한 우려는 올해 상반기 설문조사에서 새롭게 등장했다. 지난해 하반기 진행한 설문조사(2020년 12월)에서는 주된 위험 요소로 꼽히지 않았다. 당시 설문에서 응답자들은 '코로나19 팬더믹 장기화 가능성(70%)', '대선 이후 미 정부정책 방향성의 불확실성(50%)' 등을 한국 금융시스템의 주요 리스크로 지적했다.

가계부채와 관련한 리스크는 향후 1~3년 이내에 리스크가 될 가능성으로 꼽혔다.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미·중갈등 심화, 부동산시장 불확실성 관련 리스크도 여기에 속했다. 단기(1년 이내)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로는 ‘코로나19 재확산과 백신 접종 지연 가능성’, ‘글로벌 자산 가격 상승과 급격한 조정’ 등으로 분류됐다.

한국은행은 “현시점에서 시급한 과제로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대응 지원조치 정상화 또는 완화적 정책 기조 축소 가능성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라며 “기업, 가계, 정부 등의 부채가 크게 증가한 만큼 중기적 시계(1~3년)에서 금융시스템 내 잠재 리스크가 커졌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응답이 많았다”고 밝혔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