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일문일답] '4패' 류현진 "홈런은 그랜달이 잘 쳤고, 어브레유 2루타 아쉬워"

스포티비뉴스 2021.06.11 원문보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도 팀 승리를 이끌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류현진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레이트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해 시즌 4패(5승)째를 떠안았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3.23에서 3.34로 약간 올랐다. 토론토는 2-5로 패해 시즌 성적 31승29패를 기록했다.

수비 도움을 받지 못하면서 시작부터 위기에 놓였다. 0-0으로 맞선 1회 1사 후 예르민 메르세데스의 타구가 왼쪽 담장 앞으로 향했다. 뜬공으로 충분히 처리할 수 있는 타구였는데, 좌익수 루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낙구 지점 예측에 실패하면서 좌월 2루타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다음 타자 요안 몬카다를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앞서 수비 도움을 받았더라면 이닝을 무실점으로 끝낼 수 있었다.

계속된 2사 2루 위기에서 호세 어브레유에게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내줘 0-1로 끌려갔다. 그리고 1할 타자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당했다. 그랜달은 경기 전까지 타율 0.155에 그치고 있었다. 시즌 안타 18개 가운데 홈런이 9개로 모아니면 도 타격을 펼쳤다. 류현진은 그랜달에게 초구 시속 88.8마일 직구를 던졌는데 그랜달의 방망이에 제대로 걸려 우월 투런포로 연결됐다. 경기는 0-3으로 벌어졌다.

이후로는 안정적이었다. 류현진은 2회부터 6회까지 무실점으로 버티며 에이스의 임무를 다했다. 그사이 타선이 2점을 지원해 줬으나 패전을 피하긴 어려웠다. 95구를 던진 류현진은 2-3으로 뒤진 7회 앤서니 카스트로와 교체됐다.

다음은 류현진과 일문일답.

-지난 경기에서 밸런스가 좋지 않았다고 했는데, 이날은 어땠나.

다른 구종은 괜찮았는데 체인지업이 아직 내 밸런스가 아닌 것 같았다. 경기 도중에도 투수 코치님과 이야기를 나눴고, 4~5회부터 신경을 썼는데 좋아진 것 같다.

-포수 라일리 애덤스와 호흡은 어땠나. 전담 포수 대니 잰슨이 빠졌는데.

경기 전에도 이야기 많이 했다. 잰슨이 애덤스와 이야기를 마니 하면서 셋업에 신경을 많이 했다. 6이닝 같이 하는 동안 정말 잘해줬다. 6회까지 잘 맞았다.

-순위 싸움에서 토론토 어떤 상황인지.

잘해주고 있다. 선발뿐만 아니라 야수들 불펜들 다들 힘들 싸움을 하고 있다. 아직은 5할 승률 이상 가면서 잘해주고 있는 것 같다.

-화이트삭스 선발 댈러스 카이클을 지켜봤을 텐데.

재밌는 매치업이었다. 내가 던질 수 있는 공을 상대 선발투수도 던졌고. 구속도 비슷하고. 그런 선수랑 붙는 상황은 재미있는 일인 것 같다.

-카이클은 뭐가 잘 됐나.

제구가 낮게낮게 잘 됐다고 생각하고, 삼진을 잡으면서 효과적인 투구를 했다고 생각한다.

-1회에 점수를 많이 내준 게 오랜만인 것 같다. 초반에 애를 먹은 이유가 있다면.

1회 홈런 맞은 것은 구석으로 잘 간 것 같은데 그랜달이 잘 노려서 친 것 같다. 어브레유에게 커터 던진 게 몰려서 2루타 맞은 게 아쉬웠다.

-부정 투구 이슈 뜨거운데, 메이저리그에서 오래 지켜봐 왔을 텐데 어떻게 보는지.

다 다르겠지만, 일단은 (사무국의 검문이) 시작이 됐으니까 선수들이 잘 적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조금씩 많이 바뀌지 않을까.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제보>kmk@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