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김기현 "文, '천안함 폭침 北 소행' 답변없어…대통령 맞는지 의문"

뉴스1 2021.06.11 원문보기
최원일 전 함장 "음모론 땅에 발 붙이지 못하게 최선"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여의도연구원에서 열린 천안함 유족 및 생존장병 간담회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과 인사하고 있다. 2021.6.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김유승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천안함 폭침 유가족과 생존장병을 만나 "천안함 폭침이 누구 소행이냐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했는데 허공에 외치는 메아리처럼 여전히 답변이 돌아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연구원에서 천안함 폭침 유가족·생존장병과 면담한 자리에서 "그런(천안함 소행 관련 질문) 답변이 그렇게 어렵다고 한다면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심각한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렇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목숨 걸고 현재도 나라를 지키고 있는 국군에 대한 통수권자로서 (대통령이) 자격이 있는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해자는 북한임에도 우리가 규탄하고 책임 조치를 요구해야 하는 게 정부나 여당이라고 생각하는데 거꾸로 피해자인 국민, 자랑스러운 우리 영웅들이 명예훼손 했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도 했다.

이자리에 함께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예비역 대령)은 "천안함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지 말아 주시고 천안함 (폭침 사건)을 올바로 국민들이 이해할 수 있게 국회의원들의 도움을 바라겠고 음모론이 다시 이땅에 발 붙이지 못하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준영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은 "보수정권도 반성을 해야한다"며 "보수정권 때 미리 보듬어 주고 음모론에 대처햇으면 함장님이 아스팔트에서 피켓을 들 상황이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회장에 이런 지적에 대해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면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법안 관련해 지원하겠다"며 "유족 지원 관련 법안은 현실적으로 빠른 처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국민의힘이 힘쓰겠다고 (유족들께)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m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