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거친 생각, 불안한 눈빛"…이준석 수락연설에 임재범 패러디

연합뉴스 2021.06.11 원문보기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기 흔드는 이준석 새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새 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2021.6.1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제가 말하는 변화에 대한 이 거친 생각들, 그걸 바라보는 전통적 당원들의 불안한 눈빛, 그리고 그걸 지켜보는 국민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11일 당선 수락연설을 하면서 어딘가 익숙한 표현이 등장했다. 가수 임재범이 부른 '너를 위해'의 가사를 패러디한 문구다.

'내 거친 생각과 불안한 눈빛과 그걸 지켜보는 너'라는 가사를 차용해 헌정사 최초로 30대 제1야당 대표에 선출된 자신을 향한 기대와 우려를 표현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어 "우리의 변화에 대한 도전은 전쟁과도 같은 치열함으로 비춰질 것이고, 이 변화를 통해 우리는 바뀌어서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수락 연설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된 뒤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2021.6.11 jeong@yna.co.kr



때로는 딱딱해 보이기까지하는 표현으로 구성되는 기존의 수락연설과는 대조적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당장 연설문부터 '세대교체'가 시작됐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왔다.

연설문 앞머리에서 나경원 후보가 제시했던 '용광로론'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샐러드 볼(salad bowl) 이론'을 꺼내든 것도 신선했다는 평가다.

연합뉴스

축하인사 받는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1차 전당대회에서 당선이 확정된 뒤 나경원 후보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1.6.11 jeong@yna.co.kr



자신의 핵심 화두인 '공존'을 설명하기 위한 표현들이었다.

이 대표는 "용광로는 여러 원료 물질을 매우 뜨거운 온도로 녹여내 균일한 물질을 만들어내는 과정"이라며 "다양한 사람이 샐러드 볼에 담긴 각종 채소처럼 고유의 특성을 유지할 수 있는 사회가 샐러드 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비빔밥'을 예로 들었다. "비빔밥이 가장 먹음직스러운 상태는 10가지 넘는 고명이 각각 밥 위에 얹혀있을 때"라며 "비빔밥 재료를 모두 갈아서 밥 위에 얹어준다면 그것은 우중충한 빛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누군가에게 청년다움, 중진다움, 때로는 당 대표다움을 강요하면서 사회의 시금치·고사리와 같은 소중한 개성을 갈아버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당 관계자는 "기존의 정치 문법을 파괴하는 게 이 대표에게 주어진 첫 번째 과제"라며 "꼰대 정당이 힙한 정당으로 변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d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