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군 검찰, '성추행 2차 가해' 상사·준위 구속영장

연합뉴스TV 2021.06.12 원문보기
군 검찰, '성추행 2차 가해' 상사·준위 구속영장

[앵커]

공군 부사관 성추행 피해 사망 사건과 관련해 회유 등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노 모 상사와 노 모 준위의 구속 여부가 오늘 중 결정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얘기 들어보겠습니다.

지성림 기자.

[기자]

네, 현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에서는 성추행 피해 신고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 모 중사의 상관 2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진행 중입니다.

이들은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공군 20전투비행단 소속 노 모 준위와 노 모 상사로, 구속 여부는 오늘 중 결정될 전망입니다.

지난 화요일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 국방부 검찰단은 조사 내용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 등을 토대로 어제 군사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구인영장이 발부된 즉시 군 검찰은 어젯밤 이들의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 준위와 노 상사는 지난 3월 초 이 중사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고도 즉각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또 정식 신고를 하지 않도록 회유하는 등 2차 가해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중사의 당시 남자친구에게까지 연락해 "가해자가 불쌍하지 않으냐"며 신고를 무마하려 한 정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국방부도 수요일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보고에서 이 중사가 상관에게 피해 사실을 신고한 이후 "사건 은폐·회유·압박 등 2차 가해 지속 정황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들 중 한 명은 과거에 다른 회식 자리에서 이 중사를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앞서 이 중사 유족 측은 지난 3일 이들 2명을 포함해 3명의 상관을 고소했고, 공군은 같은 날 노 준위와 노 상사를 보직 해임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