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고급차 대신 ‘따릉이’ 타고...당대표 이준석, 국회로 첫 출근

조선일보 2021.06.13 원문보기
조선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전 따릉이를 타고 서울 여의도 국회로 출근하고 있다./뉴시스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시 공유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출근했다. 헌정 사상 첫 제1야당의 30대 당대표로서, 고급 승용차를 이용해온 기존 정치권의 상식과 관행들을 깨는 행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언론사 인터뷰와 김기현 원내대표와의 만남 등을 위해 국회로 출근하면서 ‘따릉이’를 이용했다. 넥타이를 매지 않은 캐주얼 정창 차림에 백팩을 멘 이 대표는 국회 본청 주변 따릉이 주차장에 자전거를 두고 본청으로 들어섰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전 따릉이를 타고 서울 여의도 국회로 출근하고 있다./뉴시스


이 대표는 그동안 자택에서 지하철을 타고 국회가 있는 여의도로 온 뒤 전통킥보드를 이용해 이동했으나, 전동킥보드 규제가 심해진 뒤 따릉이로 바꿨다. 이 대표는 또 평소에 지하철도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주목받은 ‘이준석 현상’은 디지털 네이티브 정치인의 등장을 알리고 있다. 이준석 후보가 퇴근길 지하철 안에서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있다. photo 김종연 영상미디어 기자


당대표는 의전상 당에서 차량이 지급된다. 이 대표는 이 차량을 탈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첫 출근에서 따릉이를 택해 기존의 생활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1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이 대표에게 “‘킥보드 타고 다니는 당 대표', ‘지하철 타는 당대표’라고 곳곳에 뉴스가 쏟아질 것 같다”고 하자, 이 대표는 “이제 킥보드 규제가 심해져서 따릉이 타고 다닌다”고 밝혔다. ‘자가용 같은 거 안 나오나’라는 질문에는 “원래 차량을 제공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써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평소에도 ‘따릉이’를 애용해온 이 대표는 과거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따릉이 ‘역마일리지 제도’란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따릉이가 많이 있는 곳에서 적은 곳으로 이동시킨 사람에게 거리에 따라 500원에서 1000원을 되돌려줘 장소에 따른 ‘수요·공급 불균형’을 깨뜨리려는 차원이다.

이 대표는 이 제도를 제안하며 “이미 GPS로 이동거리와 시간이 측정되기 때문에 서버에서 적립 로직만 조금 추가하면 된다”며 “그러면 일부 이용자는 쌓인 마일리지로 따릉이 이용료를 할인받거나 공짜로 탈 수 있고 그 마일리지는 티머니 마일리지로 전환해주면 지하철이나 버스에 쓸 수 있다”고 했다.

[김명성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