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김용민 "국민의힘 부탁으로 병역 의혹 영상 내려" vs 이준석 "다시 올려라"

아시아경제 2021.06.21 원문보기
김용민 "앞으로 추가적인 내용 더 준비돼 있어"
이준석 "유튜버식 의혹 제기…협치 진의 의심하게 돼"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4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병역 특혜 의혹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1일 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갔던 이 대표의 병역 의혹 영상이 비공개 된 것에 대해 "국민의힘 부탁으로 우리 당에서 영상을 내려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대표는 "내용에 자신 있으면 다시 올려보라"고 맞받아쳤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대표가) 마치 우리가 실수한 것처럼 말했다. 이 대표식 정치가 처음부터 큰 실망감을 준다"라며 "병역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이 대표가 참 많이 아팠나보다"고 했다.


이어 "우리 당이 제 최고위원회 발언을 짤방으로 만들어 올린 것을 국민의힘에서 내려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라며 "그래서 부탁을 들어줬는데 이 대표는 마치 우리가 실수했고, 자신이 이해심이 많은 사람인 척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에서 저와 상의 없이 영상을 내렸지만 나름 정치적 이유가 있으리라 생각하고 제가 이해를 하고 있었는데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최고위원은 "앞으로 추가적인 내용들이 더 준비돼 있으니 이제부터라도 주변의 도움을 받아 가면서 대응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의 협치를 이야기하자마자 당 공식 채널에서 유튜버식 의혹 제기를 하고 있는 것은 당연히 협치에 대한 진의를 의심할 수 있기에 항의의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 최고위원과의 상의를 해볼 필요도 없이 판단해서 영상이 내려갔다면 송 대표는 그래도 합리적인 판단을 하시는 분"이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21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광주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김 최고위원은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가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는 중에 자격이 없는 국가 사업에 참여했다는 의혹은 합리적 근거가 있어 보인다"라고 했다.


이어 "2010년 당시 지식경제부는 소프트웨어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해서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을 선발했다. 해당 선발 공고에는 공고일 현재 대학교, 대학원에 재학 중인 사람만 지원할 수 있게 되어있었다"라며 "2007년에 이미 대학교를 졸업하고 산업기능요원으로 대체복무 중에 있었던 이 대표가 여기에 지원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대학 졸업 후 2010년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면서 당시 지식경제부의 '소프트웨어(SW) 마에스트로' 1기 선발 과정에 지원해 합격했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은 재학생만 지원이 가능했으므로 졸업생 신분으로 군 대체복무를 하던 이 대표는 지원 자격이 없었다는 게 김 최고위원의 주장이다.


김 최고위원은 "해당 과정은 단계별로 100만 원에서 200만 원까지 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이었는데 만약에 지원 자격도 안 되는 사람이 허위로 지원해 장학금까지 받았다고 하면 업무방해를 넘어 사기죄까지 성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민주당은 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 이 대표의 병역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비공개로 전환하기도 했다. 이에 이 대표는 당시 지원서를 공개하며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도 '졸업생'으로서 지원해서 합격했다. 강용석 당시 의원의 고발로 검찰에서도 들여다봐서 문제없다던 사안"이라며 "이미 10년 전 끝난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